햇살 가득한 황금 노을

오늘은 화창한 날씨의 저녁이었습니다. 햇살 가득한 황금 노을이 하늘을 가득 채우고 있었습니다. 나는 느긋하게 공원으로 향했습니다.

공원에서는 어린이들이 즐겁게 놀고 있었습니다. 노을을 따라 노래하며 달려가는 어린이들의 웃음소리가 사방에 울렸습니다. 나는 그들의 사이에 끼어들어 조용히 산책을 즐겼습니다. 시원한 바람에 햇살이 감싸 주는 느낌이 너무 좋았습니다.

때때로 나무 그늘 밑에서 쉬어가며 경치를 바라보았습니다. 햇살에 반짝이는 나뭇잎들이 가지를 흔들며 은은하게 소리를 내며 나를 맞이해 주었습니다. 가까이에서 보이던 꽃들은 먼 공간으로 사라지고, 대신 멀리 떨어진 풍경들이 노을과 어우러져 창창하게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저녁이 깊어갈수록 노을은 더욱 화려해졌습니다. 노을이 물러가는 순간마다 하늘은 붉은 빛으로 물들었습니다. 저녁노을이 다가오자 차갑고 어둡던 공원은 따뜻한 붉은 빛으로 가득 차올랐습니다. 또 다른 창을 열고 햇살 가득한 황금 노을이 펼쳐졌습니다.

나는 그 빛에 물들인 공원에서 오랜 시간을 보냈습니다. 햇살 가득한 황금 노을이 하늘을 가득 채웠지만, 이 수치된 순간이 정말 아름다운 것 같았습니다. 나는 떠나갈 때, 그 아름다운 풍경을 머릿속에 담아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오늘의 일기를 작성하며 느꼈던 감동과 아름다움을 다시 한번 느껴보니, 어제보다 오늘은 더 행복한 하루였습니다. 햇살 가득한 노을을 만나 나의 마음도 노래하며 행복한 시간을 보낸 하루였습니다.